ⅱ. 나는 술을 마신다.

나는 술을 마신다.
그냥.

언제부터였을까. 성곽이었나. 과시하기 위해서였던 듯. 철부지 시절에.
그 때. 참 많은 일들이 있었는데.

이름들. 수많은. 기억들. 추억들. 성북동. 그.
돌아간다면 그 동네에 머물고 싶다.

술을 몰랐을 때는 석관동. 태릉. 그 시간들.
국민학교 2년 3개월이 삼켜버린 그 추억들.
축구부 시절. 그 시간. 그 외에는 아무 것도 남지 않는데, 폭력때문에.
그걸 또 순순히 받아들였던. 어린 시절.
마냥 행복했던 그 시절.

평범한 회사원이 꿈이었던 그 순간.
격자 창문 위로 아스라이 구름이 걸쳐 있던 그 날들. 그냥 그 시간들.

술이 들어가면 석관동. 성북동으로 돌아간다.
방학동도 있는데. 안암동도. 그 길로 간다.

좁디 좁은. 그 때는 그렇게 넓었는데. 거대했는데. 너무나.
한독병원. 석계역. 그 시간으로 간다. 술을 마시면. 한 잔 들어가면.
아마도. 갈 수 있다면 거기로 가고 싶다.

이번 생은 망했다.
어떻게 더할 수 없이. 망했다.
다음 생은.
싫다. 이번 생보다 잘 살 자신이 없다.
남은 날들. 얼마인지 모를. 그날들.
그저 먼지처럼 있는 듯. 없는 듯.
그렇게.

부모님. 아이들.
미안함. 고마움.
없다.
그렇게 살다가 가고 싶다.
그렇게.
그저.

술을 마신다.
그냥.
이유없이.
왜 필요없이. 그냥.
그저.
그것밖에 할 줄 아는게 없어서.

속절없이.
마신다.
취하면 넋두리하고.
그냥 이번 생은 이렇게 마실란다.
불만은 없다.

받은 몫이 이것이겠지.
하고 싶은 것도 없다.
감정도 없다. 감동도 없고.

댓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

WordPress.com 제공.

위로 ↑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