ⅲ. 나는 술을 마신다.

오늘도 한 잔 했다. 아니 열 몇 잔.
어제 하루 쉬었더니 간이 좀 좋았나보다. ㅎㅎ

잠결에 이름들이 떠올랐다.
그냥. 어린 시절들. 같이 뛰놀았던. 그 날들이. 주마등처럼.
그래서 적어봤다. 그런데. 잘 기억이.

성북동 시절.
조흥은행.
송성구.
이병유.
현두선.
염윤경.
이경은.
권기원.
김수진.
김기현.
그리고……….

얼굴들이 스쳐 지나간다.
이름은 또렷이 기억나지 않지만.
매일 학교 끝나고 농구했던 그 녀석.
방구 뿡뿡 꾸며 농구하던 나를 놀려댔던 그 녀석.
그래, 담임이 이명석 샘. 한문 션생이 정지용이더었던가?
2학년. 국어 선생님이 명 쌤.

그랬다.

그 때.
오후 늦게 집 안데 볕이 들어오면 곤하게 잠들던 그 시간이 좋았는데.
따뜻했는데. 발코니에. 그랬는데.

댓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

WordPress.com 제공.

위로 ↑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